[지방교회] 빛비춤은 하나님의 긍휼하심에 달려 있다

성경말씀

(사50:10) 흑암 중에 행하여 빛이 없는 자라도 여호와의 이름을 의뢰하며 자기 하나님께 의지할지어다

오늘의 만나

이 구절은 한 면으로 우리에게 올바른 길을 지시하는데, 그것은 만일 하나님을 경외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청종하는 우리가 일단 어두움에 빠져 빛이 없을 때에는 아무것도 하지 말고 오직 하나님의 이름만을 의뢰하며 자기의 하나님을 의지하며 하나님의 비추심을 기다리라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오직 하나님만이 빛이요 빛의 근원이시며, 오직 하나님의 빛 안에서만이 우리가 빛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 한면으로 이사야 50장 11절은 우리에게 경고를 하는데 그것은 우리가 빛이 없을 때 스스로 길을 찾기 위해 횃불을 켜거나 스스로 빛을 만들지 말라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하나님을 기다리지 않고 스스로 지은 빛으로 자신을 둘러싸면 일시적으로는 자신이 켠 횃불 가운데서 행할 수 있겠지만 결국은 슬픔 중에 눕게 되기 때문입니다. 우리 가운데서 하나님을 경외하며 그분의 말씀을 청종하는 사람은 흑암을 만날 때 아무것도 하지 말고 다만 하나님을 의뢰하고 의지하며 전심으로 그분을 바라보고 조용히 기다리며 그분이 다시 긍휼을 베푸시기를 구해야 합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