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과 합하는 사람은 주님과 한 영

성경말씀

(고전6:17) 그러나 주님과 합하는 사람은 주님과 한 영입니다.

오늘의 만나

 

바울은 우리가 주님과 한 혼이 되었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혼은 사람의 인격으로서 천연적인 것에 속하므로 이는 주님이 우리의 영과 연합할 때 이 연합을 나타내기 위해 사용되는 그릇에 지나지 않습니다. 우리의 혼 안에는 주님의 생명과 동일한 성질의 것이 없습니다. 오직 영만이 이러한 연합을 가질 수 있습니다. 이러한 연합이 영의 연합이므로 혼은 우리 안에서 아무런 지위가 없습니다. 만일 혼과 영이 여전히 혼합되어 있다면 이 연합은 불순하게 됩니다. 우리가 생활 속에서 우리의 사상을 좇아 행하거나 어떤 일에서 자기의 의견을 갖거나 감정적인 작용이 있을 때 이 작은 것 하나가 이 연합을 불순하게 만드는 것을 족히 체험할 수 있습니다. 만일 우리가 자신의 사상을 버리기를 꺼려하고 자신의 애호를 떨쳐버리지 못하며 자기의 의사를 제쳐 놓지 못하고 하나님의 뜻을 순종할 수 없다면 체험 안에서 이러한 연합이 표현되는 것은 불가능한 일입니다. 이 연합은 영의 연합이므로 결코 어떤 혼에 속한 혼합물도 섞여서는 안 됩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