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삼신론 토론 – (1)

local church

[note note_color=”#f9fedf” text_color=”#333333″ radius=”15″]다음 글은 원세O님의 홈페이지 게시판에서 한 (지방)교회측 형제님과 원세O 님을 지지하시는 분들(양O욱, 이성O, 이인O, 홈 관리자님) 사이에 오고간 삼신론 토론 내용 중 일부입니다.

 어떤 삼신론 토론

 성의껏 답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러나 죄송하지만 제 질문자체가 선명하지 않아서 그런지 제가 알고자 하는 요점에 대해서는 답변이 안되었군요.

 아래 고전8:5-6은 이것 저것 신이나 주라 칭하는 것들이 많이 있지만 참되신 하나님은 한 분뿐인데 곧 아버지하나님이시다 라는 내용입니다. 저의 질문의 핵심은 …”하나님이 한 분뿐이고 그것이 아버지를 가리키는 것이라면 아들이나 성령님은 어찌되는가 이 두위격은 하나님도 아니라는 말이냐”하는 취지였습니다. 이에 대해 양O욱 님은 “위의 구절은 하나님 아버지, 즉 성부 하나님만을 즉 성부의 단일성을 얘기하는 것입니다.”라고 답변하셨지요. 이 말은 아버지는 아들이나 성령이 아니시고, 또 아버지는 두 분 세분 네 분이 아닌 한 분뿐이라는 설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이해하신다는 말로 들립니다. 그러나 위 문맥의 취지는 그런 방향은 아닌 것 같습니다. 오히려 문맥은 ‘이런 저런 신이 있다고 하지만 참신은 하나뿐인데 그것이 아버지하나님이다’라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아들, 성령 하나님은 하나님이 아니신가? 라는 의문이 자연스레 떠오르는 것이지요.

 그렇기 때문에 터툴리안이나 힐라리우스 같은 정통교부들도 바로 위 구절을 해석하면서 ‘아버지 안에 아들도 포함된다’는 의미라고 주석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것은 ‘아버지의 단일성을 뜻하는 것이다’라는 양O욱 님의 답변과는 다른 이야기임을 누가 보아도 분별할 수 있습니다. 이런 각도에서 보면 저는 양O욱 님에게 아직 “답변”을 못 듣고 있는 것입니다.[/note]

다시 여쭤보겠습니다.

local church 1. 아버지만 하나님이라면, 아들과 성령은 하나님이 아닌가요?

 2. 위 구절이 ‘아버지의 단일성’을 의미한다면 동일구절에 대한 터툴리안과 힐라리우스의 견해는 어떻게 보십니까?

그리고 양O욱님을 포함해서 (지방)교회 신론을 비판하시는 분들은 아래에서 보듯이 여전히 (지방)교회 신론을 이해하지 못하고 비판하고 계십니다.

양O욱님 – “지방교회의 해석은 이런 것입니까. ‘지방교회는 애써 개체인격의 구별을 무시하고 독립되어진 삼위하나님을 인정치 아니하고 ‘한 하나님 곧 아버지’안에 성자, 성령의 인격의 결합을 님들은 얘기하시는 것이지요. 그러나 그런 해석이 바로 지방교회식 해석입니다.”

(지방)교회 –  (지방)교회가 개체인격의 구별을 무시한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닙니다. (지방)교회측은 아버지, 아들, 성령의 인격과 역할을 분명히 구별한다는 점이 최삼경 목사님과의 토론에서 상세하게 소개되었습니다. 즉 에베소서 1장에 대한 라이프스타디에 보면 선택과 예정은 아버지의 전권이며, 구속은 아들, 인침과 보증은 성령의 사역으로 돌린다는 내용이 상세하게 적혀있습니다. 이인O님과의 토론에서도 ‘이인O님이 절대로 인용하지 않을 부분들’이라는 제목으로 위 구별문제가 상세하게 인용 소개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사야 9:6, 고후3:17에 대해서는 별도의 상세한 토론이 필요한 부분입니다. 매우 난해하면서도 심오한 부분이지요. 차영O님이나 이인O님처럼 가볍게 다룰 주제가 결코 아닙니다. 사실 (지방)교회측은 이 주제에 대해서 이미 충분한 토론을 한 바 있으며 자료들이 많이 축적되어 있습니다.

오히려 개체인격의 구별을 갑돌이 갑순이 그리고 갑돌이 아들처럼 세 사람같이 분리된 실존체로 보는 자체가 문제입니다. 이것은 구별에서 지나쳐 “분리”입니다. 우리 하나님은 제퍼슨, 링컨, 아담스처럼 세 사람인데 개나 소가 아니라 “사람”이라는 본질에 있어서 같은(하나) 그런 분이 아닙니다.

“분리”와 “구별”의 개념에 대해 더 연구가 필요하십니다. 개혁신학자들 말만 듣거나 문법만 가지고 따질 일이 아닙니다.

아래 한 미국의 장로교신학자가 주님의 기도 등에서 언급된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의 아버지는 단지 제1 격만이 아니라 아들과 성령을 포함한 ‘three persons’인 온전한 한 분 하나님을 가리킨다. 삼위를 갑, 을, 병 같은 세 사람으로 보면 안 된다. 라는 지적을 귀담아 들을 필요가 있으십니다.

About DCP Korea

지방교회 변호와 확증

One thought on “어떤 삼신론 토론 – (1)

  1. DCP Korea Post author

    주님의 기도 등에서 언급된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의 아버지는 단지 제1 격만이 아니라 아들과 성령을 포함한 ‘three persons’인 온전한 한 분 하나님을 가리킵니다. 따라서 삼위를 갑, 을, 병 같은 세 사람으로 보면 안 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