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밖의 하나님만 강조한 신학의 한계 – (1)

local church

[note note_color=”#f9fedf” text_color=”#333333″ radius=”15″]지금까지 대부분의 신학은 사람 밖의 하나님만을 강조하여 신약 서신서 이후 도처에 나오는 ‘사람 안의 하나님(그리스도)’에 낯 설은 “이름뿐인 그리스도인들”을 양산해 내었습니다. “한국에 소개된” 칼빈 신학은 그 중 하나입니다. 저는 ‘한국에 소개된’이란 말을 의도적으로 사용하였습니다.

이런 신학의 폐단은 예수님을 소개하되 사람 밖에 계신 예수님을 주로 가르치는 것입니다.[/note]

local church 즉 여호와 하나님이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어떻게 하셨고, 하나님의 아들이 육신을 입고 오셨고, 사시고, 죽고 부활하신 후 하늘로 가셔서 다시 오실 것이다. 물론 이것들은 다 성경기록이며 맞는 말입니다. 그러나 “사람 밖의 하나님”을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런 것만을 듣고 배운 분들의 설교는 당연히 구약의 스토리 소개 또는 사복음서에서의 예수님에 치중될 수밖에 없습니다. “사람 안에 들어오신 그리스도”를 말하는 서신서와 계시록은 상대적으로 설교 시 다뤄지는 비중이 현저히 낮아질 수 밖에 없습니다. 또한 다루더라도 교훈을 얻는 관점이지 “그리스도가 사람 안에서 사심”을 돕는 관점이 아닙니다. 한 번 이런 시각에서 주변의 설교들을 점검해 보시기 바랍니다.

참된 그리스도인의 생활은 “밖의 하나님”이 “내 안의 하나님”이 되심으로 시작되는 것입니다(요1:12, 3:6, 고전6:17).

그리고 이 ‘씨”가 우리 안에서 자라서 그리스도의 형상이 우리 안에서 새겨지고(갈4:19), 우리의 죽을 몸까지도 그분의 영광의 몸처럼 변형시킴으로(빌3:21) 우리를 맏아들인 부활하신 그리스도와 똑같이 만드시는 것(롬8:29, 요일3:2)이 하나님이 지금 하고 계시는 일입니다. 이것이 서신서와 계시록의 핵심입니다.

이것은 너무나 투명합니다. 성경공부해서 안 지식이 아닙니다. 매일 매일 우리가 체험하고 있는 것들입니다. 이것은 성경에 나오는 등장인물의 이야기 일뿐 아니라 우리들의 이야기입니다.

그러나 “밭에 심겨져야 할 씨”를 심지는 않고 “저 지붕 끝에 대롱대롱 달아만 놓으니” 씨가 싹이 났다느니, 익어간다느니, 곧 추수를 할 것이라느니 등의 말들이 도무지 실감이 나지 않는 것입니다. 설교하는 분이나 듣는 청중이나 알 것 같기도 하고 모를 것 같기도 하고 … 참되게 거듭난 분들이 절실히 느끼고 있는 “자기들의 이야기”라는 인식이 없는 것입니다. 오직 들은 풍월로 아는 척을 할뿐입니다.

주님이 우리 모두를 불쌍히 여기사 ‘사신 하나님 앞에서 자신의 실상’을 볼 수 있게 되기를 기도합니다.

About DCP Korea

지방교회 변호와 확증

One thought on “사람 밖의 하나님만 강조한 신학의 한계 – (1)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