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경륜 적용하기-생명과 빛과 하나되라 11.1

지방교회
[note note_color=”#f9fedf” text_color=”#333333″ radius=”15″]제가 1983년도에 회복되어 교회생활을 하던 중 그 당시 가장 신선했던 충격은 성경의 이야기가 바로 우리의 이야기임을 보았을 때였습니다.

예전에는 사도 바울, 베드로, 요한 그러면 감히 ‘오르지 못할 나무’ 처럼 보였습니다. 그들은 대 사도이고 또 성경도 쓴 분들이고 난…. 그러나 어느 날 보니 그들이나 저나 다 그리스도의 몸의 지체들이었습니다. 다 형제들이고, 그들에게도 허물과 약함이 있고, 내게도 주님이 각 사람에게 주신 은혜의 분깃이 있습니다. 분량과 은사만 사람마다 조금씩 다를 뿐입니다. 그러므로 ‘바울 형제가…’ 이렇게 말할 때 얼마나 사도 바울이 친근하고 가깝게 느껴지는지 모릅니다.

또 한 가지 깊은 인상은 성경은 삼국유사나 삼국지 같은 흘러간 옛 이야기가 아니라 반드시 ‘이뤄져야 하고 현재에도 적용되어야 하는 살아있는 기록’이라는 것입니다. 저는 이런 인식 이후 ‘주여 이 말씀을 우리 중에서 이루소서!’ ‘오 주님 나로 이 말씀의 실재 안으로 이끌어 주소서!’ 라는 기도를 하게 됩니다.[/note]

지방교회마가복음 4장을 이런 관점에서 읽어 갈 때 다음 네 가지 비유(parables)에 대해서도 깊은 이해가 있게 되었습니다.

즉 4장 2-20의 씨뿌리는 비유, 26-29의 씨를 땅에 심는 이야기는 유사하며 동일하게 생명이 있는 씨(생명)에 관한 이야기였습니다. 반면에 4장21-25는 등불 즉 빛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나머지 겨자씨 한 알에 대한 비유가 있지만 이 비유는 ‘공중의 새들’을 앞의 4절과 15절(사단)에 근거하여 해석한다면, 그리 적극적인 면을 말하는 것으로 볼수 없습니다.

이런 관점에서 본다면 마가복음 4장에서 말하는 하나님의 왕국은 결국 적극적인 면으로만 볼 때 생명과 빛의 왕국입니다. 하나님의 경륜은 바로 이러한 왕국을 이 땅 위에서 성취하기 위한 것입니다.

About DCP Korea

지방교회 변호와 확증

One thought on “하나님의 경륜 적용하기-생명과 빛과 하나되라 11.1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