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열의 상처를 치료해야 합니다. (1)

지방교회

그리스도의 찢긴 몸 : 누가 책임질 것인가?

이 글은 송인규(합동 신학원) 교수의 ‘그리스도의 찢긴 몸'(예영 커뮤니케이션, 1995년)의 내용을 토대로 한국교회의 분열이 속히 치유되길 원하는 간절한 마음에서 쓰여진 것입니다.

 [note note_color=”#f9fedf” text_color=”#333333″ radius=”15″]한국교회에서 신앙생활을 하는 그리스도인들에게 해결해야 할 수많은 숙제들이 산적해 있습니다. 그 가운데 봉우리처럼 우뚝 솟은 난제가 바로 그리스도인들 간의 분열 문제입니다. 우리가 진정 교회를 그리스도의 몸으로 여긴다면, 이토록 갈기갈기 찢어 놓을 수가 있습니까? 이 질문은 21세기 한국교회의 미래를 책임져야할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피할 수 없는 가장 심각한 물음입니다. 왜냐하면 현재 주님은 온 힘을 쏟아 그분의 몸인 교회를 건축(마 16:18, 엡 4:12, 16)하고 계시건만, 소위 주의 종으로서 주님을 돕는다고 자처하는 분들은 몸을 분열시키는데 직 간접적으로 관여해 왔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의 몸의 하나를 회복하는 일’은 한국교회가 21세기에 계획하는 그 어떤 사역보다도 가장 우선 순위로 시행되어야 할 숙제입니다.[/note]

지방교회 1. 그렇다면 한국교회들은 왜 분열되었습니까?

첫째, 신학적(교리적)차이와 갈등 때문입니다. : 예수교 장로회(예장)와 기독교 장로회(기장)의 분열이 그것입니다. ‘예수’가 곧 ‘기독'(그리스도)이신데 한 분이 찢어져 두 단체의 간판적인 이름이 되시고 만 것입니다.

 둘째, 서양 선교사들의 분열정책, 지연과 인맥(영, 호남), 교권 다툼(지방색, 교권욕, 영웅심, 배타심, 독선적 교만 등), 지도자 들 간의 불화(의견차이, 성격마찰) 등 교리 이외의 사유, 육신에 속한 사유(고전3:3) 때문입니다.

 2. 어떤 분열이 있었는지요?

한국교계의 장자교단(?)으로서 좋은 본을 수립해야 할 책임이 있는 ‘장로교단’과 참신하고 순수하게 성경의 가르침을 따랐어야 할 ‘기독 학생단체들’의 분열만 간단히 보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 한국교계의 장자교단(?)이라는 장로교단은 1952년에 고신 측이, 1954년에 기장 측이 떨어져 나갔고, 1958년에는 합동, 통합 측으로 양분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장로교 내에서 마치 세포 분열하듯 갈라져나간 사례를 다 나열하기엔 너무도 부끄러워 이 정도에서 그칩니다.

 둘째, 기독학생 단체들의 분열의 경우입니다. 1976년에 UBF에서 SBF가, 1978년에 네비케이토 선교회에서 ‘제자선교회(유강식)’가 분열되어 나갔습니다. 1991년엔 CCC로부터 IVCF6개 지부가, 1992년엔 DFC가 각각 분열되어 나갔습니다.

About DCP Korea

지방교회 변호와 확증

One thought on “분열의 상처를 치료해야 합니다. (1)

  1. DCP Korea Post author

    ‘그리스도의 몸의 하나를 회복하는 일’은 한국교회가 21세기에 계획하는 그 어떤 사역보다도 가장 우선 순위로 시행되어야 할 숙제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