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을 의식하며 몸을 중심 삼음

성경동화

성경말씀

고전12:13 우리가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노예나 자유인이나 모두 한 영 안에서 한 몸 안으로 침례 받았고, 또 모두 한 영을 마시게 되었습니다.

오늘의 누림

 성령은 우리의 영적 침례의 영역과 요소이며 우리는 이러한 성령 안에서 모두 하나의 유기적인 실체 즉 그리스도의 몸 안으로 침례를 받았기 때문에 종족과 국적과 사회적 지위에 상관없이 한 몸이 되어야 합니다. 그리스도는 이 몸의 생명과 성분이시며 성령은 그리스도의 실재이십니다. 우리가 그리스도를 표현하기 위해 이 살아 있는 한 몸안으로 침례를 받은 것은 바로 이 한 영 안에서입니다. 그리스도의 믿는이들은 물을 통하여 성령 안에서 (1)그리스도 (2)그리스도의 죽음 (3)삼일 하나님의 이름-인격 (4)그리스도의 몸 안으로 침례 받습니다. 침례는 믿는이들을 그리스도와 삼일 하나님과의 유기적인 연합 안으로 인도하여 그들을 그리스도의 몸의 살아 있는 지체들로 만듭니다. 성령께서 개별적인 믿는이들에게 나누어 주신 성령의 나타남인 모든 은사들은 유익 곧 이 몸의 건축을 위한 것입니다. 사도는 이것을 깊이 인식하고 있었습니다. 역대로 영적인 은사에 관해 자기중심적이었던 고린도인들과 그 많은 다른 믿는이들과는 달리 사도는 몸을 의식했으며 몸을 중심 삼았습니다.
출처 : 내 마음의 보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