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가 없는 메시지

성경말씀

(갈1:12) 이는 내가 사람에게서 받은 것도 아니요 배운 것도 아니요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계시로 말미암은 것이라

오늘의 만나

 일 년 넘게 신실하게 말씀을 전한 한 청년이 있었습니다. 그는 어느 날, 말씀을 전한 후 한 노인에게 물어 보았습니다. “선생님, 저의 메시지가  어떻습니까?” 그러자 그 노인이 대답하셨습니다. “아주 재미없었습니다.” 청년이 화가 나서 물어보았습니다. “재미가 없다구요? 저는 많은 날 동안, 이 메시지를 준비하였습니다.”  “아! 그렇다면 부족하지요.” 청년이 또 물어 보았습니다. “재미없다고 하시는데, 성경의 제목과 달라서 그런 것입니까?”  “전혀 다르지 않았습니다.”  “그렇다면 왜 재미없다고 하십니까? 제가 쓴 비유가 적당하지 않았습니까?” “정확하였습니다.” 청년은 참지 못하고 다시 물었습니다. “그렇다면 왜 재미없다고 하십니까?  도대체 그 이유가 무엇입니까?”  “왜냐하면, 메시지 안에 그리스도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청년이 말하였습니다. “원래 제목에 없기 때문에, 저는 그리스도를 말할 수가 없었습니다. 제목이 무엇이냐에 따라, 무엇을 말할 것인지도 결정됩니다.”  노인이 대답하였습니다. “형제여! 당신은 영국의 모든 성과 모든 읍.면의 길이 런던으로 통해 있다는 것을 알지 못합니까?” 청년이 대답하였습니다. “저도 알고 있습니다.” 노인이 말하였습니다. “성경 중의 어떠한 주제라 하더라도, 모두 하나의 큰 길로 연결되어 성경의 중심에 이르게 되는데, 이분이 바로 그리스도입니다. 내가 몇 십년 간 말씀을 전하여 왔으나, 그리스도께 이끌 수 없는 그러한 주제를 성경에서 본 일이 없습니다. 성경은 그리스도를 간증해 줍니다. 성경을 읽을 때, 그리스도를 읽어야지 다른 교훈이나 원리만을 읽어서는 안 됩니다.”
온전케 하는 예화들(1)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