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어른, 제게 성경을 주십시오!!

성경말씀

(시119:72) 주의 입의 법이 내게는 천천금은보다 승하니이다

오늘의 만나

 어떤 나이든 그리스도인이 팔십 세 생일 때, 하인들에게 선물을 주려고 하였습니다. 저녁 때에 이 노인은 하인들을 모두 불러들였습니다. 한 손에 금박으로 칠해진 아주 좋은 가죽 성경을 들고서 요리사에게 물어 보았습니다. “자, 이 성경책과 돈 이십 불 중 네가 원하는 것을 아무거나 골라라.” 요리사가 말했습니다. “주인 어른, 저는 글을 모릅니다. 돈을 주십시오.” 노인은 그에게 이십 불을 주었습니다.  또 여종에게 물었습니다. ” 너는 글을 읽을 줄 아니 성경책을 줄까? ” 그녀는 대답했습니다. “주인님, 저는 너무 바빠서 성경을 볼 시간도 없습니다. 제게도 돈을 주세요.” 마지막으로 마당을 쓸고 편지 배달을 하는 하인에게 물었습니다. “너에게도 이십 불을 주겠으니 가서 어머니께 옷 한 벌 해 드리거라.” 그 하인은 말했습니다. “주인님, 저는 성경을 갖고 싶습니다.” 노인이 깜짝 놀라서 “너는 글도 모르는데 성경을 갖고 무엇하려느냐?”고 물었습니다.  하인은 “네. 어머니는 성경을 날마다 제게 읽어 주십니다. 그런데 어머니의 성경책은 너무도 낡아서 한 권 사다드리려 했으나 돈이 없었습니다. 이렇게 좋은 성경책을 어머니께 가져다 드리면 이십 불을 드리는 것보다 더욱 기쁘게 해 드릴 것입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주인은 “기특하구나! 너를 하나님께서 축복하시기를 바란다.”라고 말하면서 그에게 성경책을 주었습니다. 하인이 받아 펼쳐보니 그 안에는 백 불짜리 지폐가 있었습니다. 다른 사람들도 보고 놀라 잘못 고른 것을 후회하였습니다. 수많은 성도들이 성경을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얼마나 많은 축복을 잃는지 모릅니다. 만일 당신이 성경을 사랑하고 그것을 읽는다면, 반드시 그 속에서 넘치는 풍성을 체험할 수 있을 것입니다. “주의 입의 법이 내게는 천천금은보다 승하니이다.”(시119:72)
출처:온전케 하는 예화들(1)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