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알 박사가 땅콩을 이용하다

성경말씀

(잠3:13-15) 지혜를 얻은 자와 명철을 얻은 자는 복이 있나니 이는 지혜를 얻는 것이 은을 얻는 것보다 낫고 그 이익이 정금보다 나음이니라 지혜는 진주보다 귀하니 너의 사모하는 모든 것으로 이에 비교할 수 없도다

오늘의 만나

 흑인 과학자인 카알 박사는 미국 남부에서 자랐습니다. 그는 흑인들에게 면화만 심지 말고, 다른 농작물도 심으라고 권하였습니다. 그러면 흉작이 들더라도 완전히 망하지는 않기 때문이었습니다. 결국 그들을 설득시켜서 땅콩을 심게 하였습니다. 땅콩 수확이 예상외로 좋아서, 식용으로 쓰고도 많이 남았습니다. 그들은 카알 박사를 찾아가서 도움을 청하였습니다. 카알 박사는  신실한 그리스도인이었기 때문에, 하나님께 남은 땅콩을 어떻게 이용하는지 알게 해 달라고 구하였습니다. 하나님은 그의 기도를 들으시고, 그로 하여금 땅콩으로 식용 기름을 만들 수 있을 뿐 아니라, 또한 빵과 커피, 우유와 니스, 안료, 약품 등 백 가지 이상의 제품을 만드는 용도가 있다는 것을 발견하게 해 주셨습니다. 후에 그는 미국 국회의 초청을 받아 특별회의에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의장이 그에게 물었습니다. “카알 박사님, 당신은 어떻게 이렇게 많은 상품을 만들 수 있게 되었습니까?” 그는 대답하였습니다. “저는 한 권의 고서에서 배웠습니다.” “어떤 책입니까?” “성경입니다.” “성경 안에 땅콩에 관한 말들이 있습니까?” “없습니다. 그러나 성경은 나로 땅콩을 창조하신 하나님을 알게 하여 주었습니다. 저는 하나님께 지혜를 달라고 구하였고, 하나님은 제가 어떻게 땅콩을 사용하여야 하는지를 알게 하여 주셨습니다.”
출처:온전케 하는 예화들(1)

One thought on “카알 박사가 땅콩을 이용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