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사랑에 빠진 하나님

성경말씀

(아4:1) 내 사랑 너는 어여쁘고도 어여쁘다 너울 속에 있는 네 눈이 비둘기 같고 네 머리털은 길르앗산 기슭에 누운 무리 염소 같구나

오늘의 만나

 아가서는 이 책의 저자인 지혜로운 왕 솔로몬과 시골 소녀 술람미의 역사입니다. ‘솔로몬’은 남성 명사로서 ‘평강’이라는 뜻이며, ‘술람미’는 ‘솔로몬’의 여성형입니다. 솔로몬은 예루살렘 수도의 왕궁에 있는 왕이고, 술람미는 시골 출신의 소녀입니다. 어떤 의미에서 솔로몬과 술람미는 어울리지 않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결혼 상대자는 서로 어울려야 한다는 것을 인정할 것입니다. 그러나 정말로 어울리는 남편과 아내를 찾기란 쉽지 않습니다. 서로 비슷한 두 사람이 원수가 되기도 하고, 서로 다른 두 사람이 사랑하는 친구가 되기도 합니다. 솔로몬은 한 시골 소녀와 사랑에 빠졌고 그 두 사람은 결합하였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내내 친교 안에 머물렀습니다. 이와 비슷하게, 하나님은 사람과 사랑에 빠지셨습니다. 하나님은 위대하고 지혜로우시지만 우리는 작고 지혜롭지 못하기  때문에, 우리는 하나님께서 사람과 사랑에 빠지셨다는 것을 믿기 어려울 것입니다. 비록 사람이 하나님과 어울리지 않아 보이지만 하나님께서는 사람과 사랑에 빠지셨습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