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쌍히 여기심

성경말씀

(애3:22) 여호와의 자비와 긍휼이 무궁하시므로 우리가 진멸되지 아니함이니이다.

오늘의 만나

 비록 이스라엘 백성이 하나님을 버렸지만, 하나님은 그들을 저버리지 않으셨습니다. 하나님의 선민이 그분을 버릴 수 있을지라도, 그분의 불쌍히 여김은 결코 쇠하지 않고 오히려 아침마다 새롭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하나님은 그분의 선민이지만 그분을 떠난 백성을 결코 저버릴 수 없습니다. 우리도 이스라엘보다 나을 것이 하나도 없습니다. 매일 우상을 숭배함으로써 하나님의 기분을 상하게 합니다. 하나님 이외의 다른 것을 귀하게 여기는 것이 사실 우상을 숭배하는 것입니다. 매일 우리는 하나님 이외의 다른 어떤 것을 귀하게 여깁니다. 우리는 우상들을 가지고 있지만 하나님께는 불쌍히 여기심이 있습니다. 우리는 약하지만 하나님은 불쌍히 여기십니다. 우리가 진멸되지 않는 것은 그분의 인자하심 때문입니다. 그분의 불쌍히 여기심은 그분의 경륜을 위하여 우리를 그분의 손 안에 지켜줍니다.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