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몸의 지체들을 관심하는 갓 지파

성경말씀

(신33:20~21) 갓이 암자자같이 엎드리고 팔과 정수리를 찢는도다 그가 자기를 위하여 먼저 기업을 택하였으니 … 그가 백성의 두령들과 함께 와서 여호와의 공의와 이스라엘과 세우신 법도를 행하도다

오늘의 만나

 “먼저 기업을 택하였으니”라는 말은 요단 동편의 땅을 가리킵니다. 갓은 자신을 위하여 그 부분을 받았지만 그것을 누리기 위해 그곳에 머물려 하지 않았습니다. 그대신, 그는 백성의 두령들, 다른 지파들의 방백들과 함께 와서 그 땅의 나머지를 위하여 싸움을 시작하였습니다. 갓의 가장 좋은 방면은 원수의 머리를 짓밟은 것만이 아니라 자신으로 인한 그의 승리를 누리려 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비록 그는 요단 동편에 땅을 얻었지만 다른 지파들이 그 땅에 속한 그들의 분깃을 얻기까지 그것을 누리려 하지 않았습니다. 갓은 모든 지파들이 그들의 몫을 소유할 수 있도록 더 많은 땅을 얻기 위하여 다른 지파들과 함께 전쟁에 나가 싸웠습니다. 구약의 이 비유에 대한 신약의 해석은 우리가 항상 형제들, 몸의 지체들을 돌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몸을 관심해야 하고 몸과 함께 움직여야 합니다. 당신은 당신이 거하는 지방만을 관심하고 있습니까, 아니면 몸 전체를 관심하고 있습니까?
출처 : 삶을 가꿔 주는 선물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