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 왜 낙담하는가!

성경말씀

(고후4:7) 그러나 우리는 이 보배를 질그릇 속에 담고 있습니다. 이것은 그 탁월한 능력이 하나님께 속한 것이며 우리에게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나타내시려는 것입니다.

오늘의 만나

그리스도인의 신앙의 영광은 바로 하나님의 보배가 가장 비천한 질그릇 위에 나타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보배는 가면 갈수록 더 분명히 나타나지만 질그릇은 여전히 질그릇입니다. 이것은 매우 아름답습니다. 천성적으로 인내가 없었으나 신성한 인내가 있게 된 사람과 당신이 보기에 어떤 일에 의해서 동요되지 않는 사람을 비교해 보십시오. 또 선천적으로 교만한 사람의 몸에 신성한 겸손이 주어진 것과, 천연적으로 모든 일에 양보하는 사람을 비교해 보십시오. 연약한 사람의 몸에 하나님의 능력이 주어진 것과, 천연적으로 성격이 강인한 자를 비교해 보십시오. 그 차이는 가히 측량할 수 없습니다. 천연적으로 연약한 사람은 쉽게 질그릇의 상태로 인하여 주님께 대한 자기의 가치를 과소평가합니다. 그러나 내면에 있는 그 보배의 성질은 이러한 그릇에서 빛을 발하며 더욱더 큰 영광을 얻게 됩니다. 이러할진대 우리가 낙담할 이유가 어디 있겠습니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