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13:31-32

겨자씨 비유

31 또 비유를 베풀어 가라사대 천국은 마치 사람이 자기 밭에 갖다 심은 겨자씨 한 알 같으니

32 이는 모든씨보다 작은것이로되 자란 후에는 나물보다 커서 나무가 되매 공중의 새들이 와서 그 가지에 깃들이느니라

(누림)

교회는 왕국의 체현으로서 음식을 제공하는 푸성귀 같아야 한다.그러나 그 본성과 기능이 바뀌어서 결과적으로 나무,곧 새들이 깃들이는 거처가 되었다. 겨자는 일년생 푸성귀이지만,나무는 다년생 식물이다. 교회는 하늘의 영적 본성에 따라 땅에 잠시 머무는 겨자와 같아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