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마태복음 20:20-28

왕국의 보좌와 십자가의 잔

20 그때에 세배대의 아들의 어미가 그아들들을 데리고 예수께 와서 절하며 무엇을 구하니

21 예수께서 무엇을 원하십니까 가로되 이 나의 두 아들을 주의 나라에서 하나는 주의 우편에, 하나는 주의 좌편에 앉게 명하소서

22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너희 구하는 것을 너희가 알지 못하는도다.나의 마시려는 잔을 너희가 마실수 있느냐 저희가 말하되 할수 있나이다.

23 가라사대 너희가 과연 내 잔을 마시려니와 내 좌우편에 앉는 것은 나의 줄 것이 아니라 내 아버지께서 누구를 위하여 예비하셨든지 그들이 얻을 것이라

24 열 제자가 듣고 그 두 형제에 대하여 분히 여기거늘

25 예수께서 제자들을 불러다가 가라사대 이방인의 집권자들이 저희를 임의로 주관하고 그 대인들이 저희에게 권세를 부리는 줄을 너희가 알거니와

26 너희 중에는 그렇지 아니하니 너희중에 누구든지 크고자 하는 자는 너희를 섬기는 자가 되고

27 너희중에 누구든지 으뜸이 되고자 하는 자는 너희 종이 되어야 하리라

28 인자가 온 것은 섬김을 받으려 함이 아니라 도리어 섬기려 하고 자기 목숨을 많은 사람의 대속물로 주려 함이니라

누림

이 구절들에서 우리는 세베대의 아들들의 어미의 말때문에 나머지 열 제자가 분을 내는 것과 열두제자들의 지위를 향한 야망을 본다. 이들은 주님의 죽으심과 부활에는 아무 관심도 없는 것처럼 보인다. 이들은 완전히 천연적인 자아로 가득 차 있었다. 그러나 주님은 오히려 이러한 상황을 그분의 잔과 천국안에서 사는 길을 계시할 기회로 삼으셨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