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마태복음 22:15-22

카톨릭 성당

가이사에게 인두세를 바치는 것에 관하여

15 이에 바리새인들이 가서 어떻게하여 예수로 말의 올무에 걸리게 할까 상론하고

16 자기 제자들을 헤롯당원들과 함께 예수께 보내어 말하되 선생님이여 우리가 아노니 당신은 참되시고 참으로써 하나님의 도를 가르치시며 아무라도 꺼리는 일이 없으시니 이는 사람을 외모로 보지 아니하심이니이다

17 그러면 당신의 생각에는 어떠한지 우리에게 이르소서 가이사에게 세를 바치는 것이 가하니이까 불가하니이까 한대

18 예수께서 저희의 악함을 아시고 가라사대 외식하는 자들아 어찌하여 나를 시험하느냐

19 인두세를 낼돈을 내게 보이라 하시니 데나리온 하나를 가져왔거늘

20 예수께서 말씀하시되 이 형상과 이글이 뉘 것이냐

21 가로되 가이사의 것이니이다.이에 가라사대 그런즉 가이사의것은 가이사에게,하나님의것은 하나님께 바치라하시니

22 저희가 이 말씀을 듣고 기이히 여겨 예수를 떠나가니라

누림

이 질문은 참으로 예수님을 함정에 빠뜨리는 질문이었다. 가이사에게 세금을 바치는 것이 가하다고 말씀하셨다면 바리새인과 유대인들에게 걸림이 되셨을 것이다.그러나 만일 그것이 불가하다고 말씀하셨다면 로마정부 편에 서 있는 헤롯당원들에게 그분을 고발할 유력한 근거를 주셨을 것이다. 예루살렘에는 로마정부뿐 아니라 하나님의 성전도 있었다.이런 까닭에 유대인들은 두 조직,즉 로마정부와 하나님의 성전에 세금을 내야 했다. 주님께서 신성하신 지혜로 답변하시자 그들은 잠잠케 되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