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교회] 마태복음 24:32-44

자매집회 - 마르다의 의견 - 지방교회집회

깨어있고 예비함

32 무화과나무의 비유를 배우라 그 가지가 연하여지고 잎사귀를 내면 여름이 가까운 줄을 아나니

33 이와 같이 너희도 이 모든 일을 보거든 인자가 가까이 곧 문앞에 이른 줄 알라

34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하노니 이 세대가 지나가기 전에 이 일이 다 이루리라

35 천지는 없어지겠으나 내 말은 없어지지 아니하리라

36 그러나 그날과 그때는 아무도 모르나니 하늘의 천사들도,아들도 모르고 오직 아버지만 아시느니라

37 노아의 때와 같이 인자의임함도 그러하리라

38 홍수 전에 노아가 방주에 들어가던 날까지 사람들이 먹고 마시고 장가들고 시집가고 있으면서

39 홍수가 나서 저희를 다 멸하기까지 깨닫지 못하였으니 인자의 임함도 이와 같으리라

40 그때에 두 사람이 밭에 있으매 하나는 데려감을 당하고 하나는 버려둠을 당할 것이요.

41 두 여자가 매를 갈고 있으나 하나는 데려감을 당하고 하나는 버려둠을 당할 것이니라

42 그러므로 깨어있으라 어느 날에 너희 주가 임할는지

43 너희가 알지 못함이니라 너희도 아는 바니 만일 집주인이 도적이 어느 경점에 올 줄을 알았더면 깨어있어 그 집을 뚫지 못하게 하였으리라

44 이러므로 너희도 예비하고 있으라 생각지 않은 때에 인자가 오리라

누림

그분은 우리가 그분의 오심을 기다리며 휴거되도록 반드시 우리의 일상적인 본분에 충실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기   원하셨다.우리는 농사짓고 맷돌가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 우리에게 합당하게 균형잡힌 인간생활이 필요하지-영적일에만 전념하면서 남들이 자기를 돌봐주기를 기대하는 수도승의 생활이 필요한 것이 아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